홈으로 l 운영위전용 l 사이트맵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 글쓴이 :  펌쟁이, 등록시간 : 2014년05월14일 10시39분
  • 조회 : 537
제목 주 독일 한국문화원 윤종석원장 사퇴를 촉구한다[펌]
첨부파일
링크
주독일 한국문화원 윤종석 원장의 사퇴를 촉구한다

관료들이 언론에 압력을 행사하는 것이 정당한 일인가? 재고할 여지도 없이 민주주의 국가에서 이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 설령 언론의 보도가 그르다 하여도 막강한 권력을 지닌 정부 기관의 관료가 직접 개입해서, 그것도 기자에게 기사를 수정하라 요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이미 그 행동만으로도 정부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범죄를 저지르는 것이다. 제대로 의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행동이 가져올 부작용을 생각해서라도 아마 이러지 못할 것이다.




한국 외교부 산하에서 일하는 문화원의 원장이라는 사람이 이런 행동을 했다. 그것도 아무리 우리말을 한다고 해도 엄연히 다른 나라의 시민권자인 기자에게 이런 압력을 행사하고자 시도했다. 개인적인 정보를 얻어내서 새벽에 집으로 전화를 하는 것은 엄연한 사생활의 침해다.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에도 전화하기에는 조심스러운 시각에 서로 일면식도 없는 사람에게 무턱대고 전화를 하는 것은 공권력의 남용이 아니고서는 설명이 되지 않는 행동이다. 아무리 상대방이 친절하게, 혹은 부탁조로 말한다고 해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누구라도 겁이 나는 일이다. 더욱이 조작과 사찰, 증거위조에 능한 정보기관을 가진 한국정부의 산하에서 일하는 공직자가 아닌가? 아마 스스로가 이런 경험을 당했다고 생각하면 그 문화원 원장도 보통 시민이 느낄 수 있는 위협감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본다.




이미 외신에서는 2013년 한국에서 진보 언론들을 유사언론이라며 탄압하려는 움직임이 있음을 보도한 적 있다. 전 세계에 이미 널리 알려진 한국 정부의 언론 탄압, 언론 통제가 적어도 국가적 재난시에는 잠시 멈출줄 알았다. 하지만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유족들은 주요 언론들의 과장 보도와 허위보도를 끊임없이 목격해왔다. 정부의 보도지침이 끊임 없이 내려지는 것이다. 최근 주독한국문화원장 윤종석씨가 정부의 홍보활동, 공보활동 일환이라며 정옥희 기자에게 세월호 침몰에 관한 자이트 기사 정정 요청을 한 것도 이런 선상에 속한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국민의 세금으로 녹을 먹으며, 우리 문화를 홍보하도록 외국으로 파견된 문화원장이 정권의 대변인, 그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었다. 이러한 행동이 이번 한 번이었을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




우리는 윤종석씨의 행동에서 보여준 이 점들에 이의를 표한다.




1) 윤 씨는 정정 보도의 내용을 왜곡하고 있다.

정 기자가 단정적으로 표현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윤 씨는 '그 사진을 위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던 아이를 체육관으로 데려온 것으로 보인다’라는 부분을 ‘그 사진을 위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던 아이를 체육관으로 데려왔다’라고 단정적으로 표현해 의도적인 왜곡을 계속했다. 고모에 대한 기사가 (18일) 가 Zeit에 실린 정옥희 기자의 기사 후에 (17일) 나왔다는 것을 알면서도, 정 기자가 의도적으로 오보를 내보낸 것처럼 주장했다.




2) 윤 씨는 정기자의 사생활을 침해했다.

정정 보도 요청은 개인 프라이버시 침해가 아니다" 라며 윤 씨는 애써 부인하려 하지만 휴일 이른 새벽에 가정집에 전화를 해서 기사를 정정해 달라고 요청한 사실은 명백한 사생활 침해이다. 아무리 다급했다 해도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 행동을 한 것이다. 기사 정정을 요구할 필요가 정말로 있었다면 보다 공적인 통로를 이용했어야 하고 기자의 집에 전화를 거는 일은 해서는 안될 일이었다.




3) 윤 씨는 공직자로서 현정권을 등에 업고 언론에 영향을 주려 했다.

이것은 잘못된 관행이며 정부는 이런 행동을 당장에 그만두어야 한다.




우리의 요구:




1) 윤종석씨는 정 기자의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 정식으로 사과하라

2) 문화원장 자격이 없는 윤종석씨는 당장 사퇴하라




이상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우리는 해외의 인권 단체들과 시민 단체들, 그리고 재외국민들과 연대 투쟁할 것임을 밝힌다.




- 윤 씨의 개인 사생활 침해와 언론통제 시도를 규탄하는 재외 국민들
              
l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주소 : 제주시 문연로 30 제주특별자치도 2청사 2별관 3층 304호 공무원노조사무실
전화 : 064) 751-7125, 710-6491~2, 팩스 : 064) 710-6493
Copyright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All rights reserved.